2019년 8월 20일 화요일

힘들면서도 즐거운 여름 나기 [정달호]

힘들면서도 즐거운 여름 나기
2019.08.20
꼭 올해만은 아니지만 태풍이 잦고 비가 많은 여름이다. 제주에는 짙은 안개가 끼는 날도 많다. 더위로 치면 작년에 엄청난 폭염을 겪은 탓도 있어 이번 더위는 그래도 낫다는 생각이다. 육지 본토에 폭염이 맹위를 떨칠 때 여기엔 태풍이나 비, 또는 잦은 안개가 시원함을 가져다줘서 고맙기도 하지만 며칠이나 계속되는 비와 안개는 결코 반갑지 않다. 지독한 습기에 더해 사방이 희뿌연 탓으로 막막함과 고립감마저 들기 때문이다.  

비나 안개가 많으면 수목이 더 무성해지고 잡초도 더욱 기승을 부린다. 전지(剪枝), 잔디 깎기, 잡초 제거에, 가만두면 꽃나무들을 질식시킬 넝쿨의 제거 등 할 일이 태산이다. 요즘은 비가 없는 날이면 마당에서 반나절 또는 한나절 비지땀을 흘리며 보내는데 옅은 안개가 끼면 더위가 덜해서 좋은 점도 있다. 수목 돌보는 일이 많다 보니 가지치기도 실력이 늘어 이젠 초보 정원사라 해도 되지 싶다. 가지를 잘 치고 관목을 예쁘게 다듬어 놓으면 스스로도 멋지다는 생각이 들고 오가는 이들에게서도 칭찬을 받는다.

꽃나무 가꾸는 일은 아내가 나보다 한 수 위다. 아내는 삽목(꺾꽂이)을 즐겨 하는데 올해 삽목한 것이 이런저런 꽃나무 해서 2백 개 이상은 되는 것 같다. 세이지(Sage)류, 황금조팝나무, 산수국 등 작은 꽃나무들을 빈자리에 많이 심으면 잡초가 나고 번지는 것를 그만큼 막을 수 있을 것이다. 싹둑 잘라내어 땅에 꽂아둔 연약한 줄기에서 뿌리가 나고 새잎이 돋는 것을 보는 일 자체가 즐겁다. 마치 태아와도 같은 어린 생명들이 가을이면 제법 성장해 있을 것이란 흐뭇한 기대감에 젖기도 한다. 
정원 일을 하는 것은 고되기도 하지만 즐거움도 있게 마련이라 일을 하다가 문득문득 코끝에 와 닿는 꽃향기들이 반갑기만 하다. 강하지도 은은하지도 않은 치자향에 정신이 아찔하고, 곳곳에 퍼져 있는 백리향(Thyme)과 로즈마리의 아득한 향기에 취하다가 강한 박하 향기에 퍼뜩 정신이 들기도 한다. 이런 근사한 꽃향기에서 매혹적인 여인네들의 향수가 나올 것이다. 치자는 희디흰 꽃 색깔이 또한 백미다. 치자 종류 중 바위틈에서 옆으로 낮게 뻗어가며 꽃 피우는 작은 치자가 더욱 사랑스럽다.

여름 나기에서 빼놓을 수 없는 게 또 있다. 올해는 매실이 제법 많이 열렸는데 십 수 년이 되는 제법 큰 나무들에 매실이 그득 매달렸다. 따기도 쉽지 않지만 따 놓아도 처리하기가 귀찮아서 놀러 온 친척들이 다 따가도록 했다. 정작 우리에게 남은 게 없어 좀 서운한 생각이 들다가 며칠 뒤 아래 마당에 있는 높은 매화 고목들을 쳐다보니 크고 누런 매실이 꽤 많이 달려 있었다. 긴 대나무 장대로 털어서 열매를 따는 재미가 좋아 두어 시간 몰입할 만했다. 다 따고 보니 몇 상자는 될 듯했는데 잘생긴 데다 불그레하기까지 한 놈들도 많아 여간 만족스러운 게 아니었다. 우리는 농익은 매실로 매실주를 담근다는 생각에 행복감에 빠졌다.

오래전 처가에서 처음 매실주를 맛보고 나서 지금껏 매실주를 가까이 두고 산다. 시중에서 파는 달콤한 매실주가 아니라 집에서 정성껏 빚은 고은 술이다. 젊은 시절 어느 집 약혼식에 가서 잔에 따라 놓은 맑은 술을 마시고 ‘아, 이 매실주는 참 부드럽구나’ 하고 칭찬을 했더니 주위에서 놀리듯 웃는 것이었다. "이건 매실주가 아니고 백포두주요" 하면서...  포도주가 귀하던 그 당시 언뜻 촌놈이 된 기분이었지만 어설픈 백포도주에 비하면 매실주 예찬은 지금도 덜하지 않다. 
겨울 한파를 이기며 꼿꼿이 피어나는 매화의 향기는 아무리 찬탄해도 지나치지 않는다. 그윽할 뿐 아니라 여운이 오래 남는다. 매실은 매화꽃과 달리 향이 깊고 짙어 오래 맡으면 취할 정도다. 보통은 덜 익은 풋풋한 열매로 매실주를 담그는데 이처럼 잘 익은 황매실로 담그는 매실주는 그 맛이 어떠할까. 설탕을 넣지 않고 35도짜리 소주와 매실로만 담그는데 백일 후에 매실을 다 꺼내고 남는 술만 보관하되 5년 정도 숙성이 돼야 제 맛이 난다고 한다. 하지만 그리 오래 기다릴 수 있을지 모르겠다. 

매화나무를 생각하면, 우선 보기 좋은 꽃 모양새에다 그윽한 향기에다, 나아가 탐스러운 열매까지 맺어주니 이런 훌륭한 나무가 또 어디에 있을까 싶다. 매화 얘기를 하니 문득 겨울이 스쳐간다. 무더위를 못 참을 때 잘 익은 매실주에 얼음을 넣어 마시면서 한겨울 찬 눈발을 견뎌내는 매화를 생각하면 더위를 좀 식힐 수도 있을 것이다. 장마와 폭염과 안개 속에서 꽃나무 가꾸는 고된 일을 하면서도 이런 즐거움이 있어 가는 세월이 밉지만은 않다. 
필자소개
Copyright ⓒ 2006 자유칼럼그룹.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freecolumn.co.kr

2019년 8월 19일 월요일

[데일리건설뉴스 Daily Construction News] 2019년 8월19일(월) CONPAPER


[데일리건설뉴스 Daily Construction News] 2019년 8월19일(월) CONPAPER


  1. [조달청 금주 공사입찰 동향 (2019.08.19~2019.08.23)] ‘광주 도시철도 2호선 1단계 건설공사(1~6공구)’ 등 총 68건, 7,603억 원 (전주대비 619.4%)
  2. [호남 건설사의 약진] 경영권 편법 승계ㆍ오너 비리...주택 하나로 덩치 '쑥'
  3. 일자리가 없어 '구직단념' 54만명 역대 최대
  4. [건설공무] 건설분쟁서 ‘사감정’ 의미와 중요성/ [건설노무] 고용청의 건설현장 근로감독
  5. ‘알짜 땅’ 용산 캠프킴·수송부 부지 개발 밑그림 나온다
  6. 한번 붙을까?...한·일 독도 대전 벌어지면 승자는 누가될까
  7. "박정희, 韓 산림녹화 큰 역할"
  8. 뭐? "북한과 평화 경제에 모든 것을 쏟아붓겠다"고?
  9. 돈 까먹는 국내증시 탈출 '2030'...그들은 무엇을 사고 있을까
  10. 에밀 놀데를 보며, 대체에너지를 생각하다 [이성낙]
  11. 어디가 끝인지 모르는...'조국 가족 투자’ 사모펀드 둘러싼 의혹 3가지
  12. 지역 재개발 정비사업 최대어 '유성 장대B구역 재개발 사업' 설계권 향방은?
  13. 건설업계 뜨거운 감자 전남 명품 해상교량 사업/ 여수∼군산 1228㎞ 해안도로 ‘KR 777. 전라’ 명명
  14. 화성산업, 강교건설 신기술 CRP거더 특허 획득
  15. 인간에게 꼬리가 생긴다면?...일본 게이오대, 인간을 위한 로봇 꼬리 개발 VIDEO: Arque Is a Wearable Robotic Tail for Better Balance I
  16. 국민들은 좌익의 본 모습을 보았다
  17. 현대건설기계, 러시아에서 대규모 건설장비 수주
  18. 지맘대로 분양가상한제...업계 "위헌 소지 다분"...결국 헌재가나?
  19. '서울지하철 5호선 광화문역∼1호선 종각역 연결 지하보도' 하나로 연결된다
  20. 서울역 북부역세권 사업 끝내 법정으로
  21. 환경정책은 말 뿐?...탈원전 한국, 석탄소비 사상최대
  22. 피 같은 내돈..."손실 커지는 DLS"
  23. 한국이 알아야 할 일본 젊은 여성의 서슴없는 선택
  24. 지금 유튜브는
  25. [비리의 원천은 공무원으로부터] 기재부는 왜 정책연구용역 공개 못하나
  26. 경기 광주도시관리공사, 경안2지구 도시개발사업 본격 착수/ 네이버 제2데이터센터 청라 유치 '땅 값'이 관건
  27. 로봇 목 보호대, 루게릭 환자 움직이게 만들다 VIDEO: Sleep disturbances in patients with amyotrophic lateral sclerosis: current perspectives
  28. 공주~보령 연결 국도 36호선 보령~청양 도로건설 구간 일부 준공/ 추석연휴 영목항∼원산도 연륙교 임시개통
  29. 건설현장 8월부터 10월까지 관계기관 합동 고강도 현장점검 실시
  30. 고속버스로 저렴하게 국내 여행을 즐기는 방법
  31. 어쩌다 한전이...[단독] '적자 늪' 한전, 태양광·풍력 구입에 8000억 썼다
  32. 요즘 남성도 양산을...피부 과도하게 노출하면 어떤 일이?


건설매거진 [콘페이퍼]2019년도 7월호
Construction Magazine
*8월호는 9월호와 합본 발간됩니다.

엔지의 콘페이퍼 engi's conpaper
디자인올 Designall
엔지톡 Engitalk
Engi's Conpaper
kcontents

에밀 놀데를 보며, 대체에너지를 생각하다 [이성낙]


에밀 놀데를 보며, 대체에너지를 생각하다
2019.08.19
지난봄 미술 여행지로 독일 최북단에 있는 슐레스비히홀슈타인(Schleswig-Holstein) 지역을 골랐습니다. 북부 지역은 지리적으로 접근성이 좀 떨어진다는 이유로 그동안 멀리해왔습니다. 그래서 많은 유럽 미술관을 방문했지만 대부분 중부나 남부 위주다 보니 늘 마음 한쪽이 허전하던 차였습니다. “독일 추상표현주의(Abstrakt Expressionismus)를 대표하는 에밀 놀데(Emil Nolde)가 있는데” 하면서 말입니다. 

마침 전 세계 미술 애호가의 사랑을 받아온 화가 에밀 놀데가 화제의 중심으로 떠오른 때였습니다. 그가 히틀러 치하에서 ‘나치 당원’이었다는 사실이 알려진 것입니다. 앙겔라 메르켈(Angela Merkel) 독일 총리실의 벽면을 장식하던 그의 작품이 퇴출당했다는 보도가 전파를 타기도 했습니다. 독일 추상표현주의, 특히 에밀 놀데의 작품 세계에 푹 빠져 있던 필자는 놀라움을 금치 못했습니다. 여행을 취소할까 하는 생각도 잠시 들었습니다. 그만큼 실망이 컸다는 뜻입니다. 그렇게 약간 주저하는 마음으로 비행기에 올랐습니다. 
.
.
.
 Emil Nolde, Meer(바다, 1935, Aquarell)
미술관을 나와 가까운 해변에 자리한 마을을 산책하는데, 새로운 풍경이 눈에 들어왔습니다. 해안가 낮은 언덕은 물론 바다 안쪽까지 무수히 많은 풍력발전기(Windkraftanlage)가 대열을 맞추듯 ‘정립(正立)’해 있는 모습이었습니다. 

에밀 놀데의 ‘바다’ 그림처럼 격한 풍랑이 많은 지역의 자연 특성을 활용한 새로운 풍경이었습니다. 더욱이 그 큰 규모가 인상적이었습니다. 그러면서도 자연 파괴라는 생각보다 새로운 조형 미술품을 보는 듯한 착각이 들기도 했습니다. 

그런데 얼마 전 필자는 독일 주간지 <슈피겔(Der Spiegel)>(2019.5.4.) 의 표지를 장식한 살벌한 공포 분위기에 깜짝 놀랐습니다. 그 우아하고 단아하기까지 하던 풍력발전기의 날개가 비참하게 꺾인 모습을 보았기 때문입니다. 게다가 “독일의 졸작(Murks in Germany)”이라는 제목이 던지는 메시지도 너무 생소했습니다.
   
.
.
내용인즉 이랬습니다. “내일을 향한 환상적인 세상이 8년 전인 2011년 3월 11일 모습을 드러냈다. 일본에서 쓰나미가 원자력발전소를 파괴하자, 독일연방공화국 총리 앙겔라 메르켈과 내각은 원자력(Atomkraft)에서 하차하기로 하였다. 이는 역사적인 사건이며, 역사적인 걸음이었다.” 

그러나 원자력 대체에너지로 선택한 풍력발전기가 엄청난 재정을 퍼부었음에도 경제성이 없다는 결론에 이르렀다는 것입니다. 그래서 자랑스러운 대명사 ‘독일제품(Made in Germany)’이 ‘독일의 졸작(Murks in Germany)’으로 전락했다는 자탄(自嘆)의 목소리였습니다. 
독일 친구에게 “웬일이냐?”고 물어보니, 그건 ‘가짜 뉴스’가 아니라며 필자의 이해를 돕기 위해 통계 자료를 하나 보내왔습니다. 그 자료(2019.8.2.)에 의하면 독일은 2000년부터 2018년까지, 즉 지난 18년간 풍력발전기를 무려 2만 9,213기나 설치했다고 합니다. 그래서 독일 해안가에서 그리도 큰 ‘인공 숲’을 목격할 수 있었나 봅니다.

문득 국내에는 풍력발전기가 몇 기나 있는지 궁금해 자료를 찾아보니 83군데에 총 551기가 ‘위용’을 자랑하고 있다고 합니다(출처 <에너지신문>). 아마도 지방자치단체의 관광 홍보용 수준이 아닌가 싶습니다. 

약간 다른 얘기지만, 등산을 즐기는 필자는 근래 강원도 곳곳에서 산림을 벌목해 훼손한 현장을 심심찮게 보았습니다. 마치 반려동물의 털이 듬성듬성 탈모 된 것 같았습니다. 그건 바로 ‘태양광 패널’이 들어섰거나 들어설 예정지였습니다. 정말 볼썽사나웠습니다.

에밀 놀데의 그림이 보여주듯 변덕스럽기까지 한 강풍이 몰아치는 북극권 지역에 비하면, 우리나라에 불어오는 바람은 온순하기 그지없다 하겠습니다. 사람이 살기에는 좋지만 풍력 발전에는 결코 좋은 자연환경이 아니라는 뜻입니다. 

독일의 친 자연환경 풍력 발전의 예를 보며, 우리나라 역시 ‘탈원전’ 같은 ‘에너지 전환 정책’은 실로 오랜 시간을 두고 차분하게 접근해야 한다는 생각이 들어 마음이 무거웠습니다. 
 
필자소개
Copyright ⓒ 2006 자유칼럼그룹.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freecolumn.co.k

2019년 8월 18일 일요일

[위클리건설리포트 Weekly Construction Report] 2019년 8월11일(일)~2019년 8월17일(토)

[위클리건설리포트 Weekly Construction Report2019년 8월11()~2019 8월17(토)


  1. 심각한 하수관의 노후..."지하엔 재난사고의 위험 상존"
  2. 한수원 정신차렸나?..."원전 지속 건설 중요"
  3. 한국경제, 디플레이션(Deflation)에 접어들었나
  4. "변호사 과실로 계약 해지…지출 비용은 보전해줘야"/ [단독]전화 보험계약…"약관 달라도 설계사 설명 우선"
  5. 터치가 되는 휴대용 모니터 에이수스 젠스크린(Asus ZenScreen) 출시
  6. 도덕과 법치의 기준이 무너진 대한민국..."어찌 이 정권 부동산 의혹은 끝이 없나"
  7. 美, 홍콩 주변에 전략자산 총집결! / 미국의 연구기관이 공개한 '한반도 핵전쟁 시뮬레이션
  8. 당뇨환자 과잉 진료 ‘주의’… 오히려 저혈당 위험 ↑ Too much of a good thing can be dangerous, finds researchers investigating hypoglycemia
  9. 공제계약 '공인중개사의 금지행위로 인한 손해 면책' 조항… 불공정 약관 해당 - 법원
  10. 불만 끄려고 내놓은 정책?...국토부도 언급한 민간 분양가상한제 부작용
  11. 차이코프스키의 마지막 교향곡 '비창' VIDEO: Tchaikovsky: Symphony No.6 "Pathétique" - Georg Solti (1994)
  12. [분필이야기] 반일 불매운동 이제 그만!..."폐업한 명품 분필 기술, 한국으로...전 세계 주문 잇따라" 名品チョーク、懸け橋に 日本メーカー廃業、韓国人継ぐ 「まるでロールスロイス」
  13. 샌프란시스코..."어두워진 후 도시의 아름다움" Sparkling Paintings of San Francisco Showcase the Beauty of the “City by the Bay”
  14. 로봇 우주인 '로보넛2', 연내 ISS에 복귀한다 VIDEO: Robonaut to return to ISS
  15. "北 우라늄 공장 방사선 오염 폐기물, 서해로 유입 가능성 높아"
  16. 고리 원전 상공이 뚫렸다!...정체불명의 드론 출몰...국방부 그냥 덮어버려
  17. [재테크] "혼인신고부터 했어요"
  18. 서울시 운영 고척돔 상가, 마지막 밥집마저 "폐업"..."민간 건물주도 이렇게는 안해요"
  19. 바보들 아냐..."한국인인지 일본인인지도 모르는"
  20. 세계 첫 태양광 도로 3년만에 실패로 돌아가 Three Years Later, the French Solar Road Is a Total Flop
  21. 숨진 탈북민 모자, 결국 문정부가 죽인거나 다름없어
  22. 신출귀몰한 편법 증여의 귀재 조국...모두 한수 배우시기를
  23. 서해 방사능 우려 심각
  24. 혈액이 굳는 혈전(Blood clot)에 좋은 식품

 

건설매거진 [콘페이퍼]2019년도 7월호
Construction Magazine
(이번 8월호는 9월호와 합본 발간됩니다)

엔지의 콘페이퍼 engi's conpaper
디자인올 Designall
엔지톡 Engitalk
Engi's Conpaper
kcontents

300 250